본문 바로가기

강사양성34

2015 강서구 마을기업육성 도시재생대학 수료식 이 크리스마스의 축복 속에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마을기업 대상자들이 주인공이자 주인이 되어 수료식을 계획하고 준비하고 진행하고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형식적으로 취뤄지고 끝날 수도 있었던 수료식에 참의미를 더하고 가치를 창조하는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어서 더 좋았던 하루였다. 이들의 행보와 귀추가 주목된다. #마을기업 #도시재생대학 #아울다 2015. 12. 25.
유별나다 = 말이 see가 되는 세상 = 유별나다의 사전적 의미를 찾아보니 1. 특별 2. 기이하다 3. 기괴하다 4. 결벽 5. 애살맞다 등이 나온다 군산 강사양성 과정을 위해 1시간 넘게 공을 들여 자료를 찾아 동영상을 만들었건만 정작 관심도 받지 못하고 허공 속에 묻혀 버렸다. 이런 나는 몇 번일까? 2015. 7. 4.
bad, busy, happy, pretty and 쁘다 = 말이 see가 되는 세상 = '쁘다'라는 말을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정말 희안하게도 많은 말에 '쁘다'가 붙어서 제 기능을 발휘한다는 걸 알게 되었다. 예쁘다 pretty, 기쁘다 happy, 나쁘다 bad, 바쁘다 busy ... 하루를 보내고 과연 나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함으로 그들을 완전체로 만드는 역할을 하였는지 되돌아본다. 나 혼자만 바빴고, 기뻤고, 예뻤고 그래서 나빴던 사람은 아니었는지 조심스럽다. 나름 최선을 다했지만 모두가 자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제대로 본분에 충실하였는지... 부산 영도에 위치한 한국해양대학교에서 제11기 행복영도 주민자치대학을 가졌다. '큰 나라는 땅이 넓고 인구가 많은 나라가 아니라, 큰 사람이 많인 나라이다'라는 '이준'열사의 말이 딱 맞는 영도... 2015. 4. 28.
건배 vs 건배 = 말이 see가 되는 세상 = 오늘은 세월호 사고가 발생하고 우리가 안타깝게 보낸 1년이 되는 날이다. 가족들의 아픔을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음은 더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특히 바다가 알고 있는 사실을 우리만 모르고 있다는 현실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 무엇으로도 대신할 수 없는 마음에 오늘만큼은 술 한잔 기울이며 가족들의 애타는 마음을 위로하고 싶다. 언제까지 이날을 잊지않고 기억하겠다는 약속을 되뇌이며 각오로 건배사를 대신한다. 건배(乾杯) : 서로의 건강이나 행복 따위를 빌면서 함께 술잔을 들어 마심. 하지만 오늘만큼은 아니 쭈~ 욱 영원토록 이렇게 외쳐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건배(建배) : 세월호를 기필코 세우겠다는 의지의 세울건 세월호배. 오늘 술을 마시는 모.. 2015. 4. 16.